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1.4℃
  • 대전 20.8℃
  • 대구 21.2℃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2.7℃
  • 부산 20.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핫이슈

없이도 살 사람이라며 자신을~ “웰컴2라이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재상은 시온(임지연 분)과 동택(곽시양 분)이 있는 특별수사본부에 도착했다.


오석준(박원상 분)은 "이제 변호사가 아니다"면서 특수부 지휘할 담당검사라고 소개했고, 재상은 "난 법 없이도 살 사람"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동택과 시온은 재상을 탐탁치 않게 여기며 이를 반대했다.


재상은 "날 탓하지 말고 무능해서 범인을 놓친 당신들을 탓해라"면서 더욱 두 사람을 자극했다.


방송에서 현실 세계로 돌아온 정지훈(이재상 역)은 변호사가 아닌 특수본 담당 검사로 컴백을 선언했다.


더욱이 자신을 도우라는 손병호(장도식 역)에게 자수를 권유한 데 이어, “남의 눈에 피눈물 흘리게 하는 놈들, 똑같이 피눈물 흘리게 해주려구요. 곧 다시 뵙게 될 겁니다”라며 전쟁을 선포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앞으로 그려질 정지훈과 손병호의 대립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한 집에서 마주하고 있는 정지훈-임지연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정지훈은 얼음주머니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다쳤음을 예감케 한다.


임지연은 상처를 치료해주는 건지 구타를 하는 건지 모를 손길로 정지훈의 얼굴을 밀어 젖히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