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1.4℃
  • 대전 20.8℃
  • 대구 21.2℃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2.7℃
  • 부산 20.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핫이슈

무대에 등장 관객들을 경악케했다. "개그콘서트"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8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1014회는 레전드 개그맨들과 초특급 게스트들이 함께 등장했다.


방송에서는 ‘개콘’의 전설들이 총집합한 ‘전설에 먹칠하다! 불후의 분장’이 명불허전 레전드 명성을 빛냈다.


유민상, 배정근, 정진하가 비욘세 분장으로 무대에 등장, 관객들을 경악케했다.


“사실 이 분장을 원래 지난주에 하려고 했는데”라며 말을 꺼낸 유민상은 감독님이 그거는 “KBS 심의실에 물어봐야 할 거 같다”는 이유로 한주 밀렸다는 사실을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노라조는 선배 홍서범의 연이은 아재 개그에 결국 웃음을 터트렸고, '쇼미더아재' 일인자 자리를 내주며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그런가 하면 아재개그 향연 ‘쇼미더아재’에 홍서범과 노라조의 불꽃 튀는 아재개그 대결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빈은 자신의 나이를 4학년 6반으로 소개해 현실아재를 입증, 입을 못 다물게 한 아재배틀을 선보였다.


홍서범이 휴대폰을 허공에 던지며 ‘공중전화’ 드립을 날리는 동시에 허공에 파를 던져 ‘공중파’를 선사, 비장의 입담으로 노라조를 꺾고 웃음 제왕을 거머쥐었다.


추석을 맞아 박준형, 김대희, 김시덕, 이재훈이 증손자들로 방문해 정승환의 불편함을 한층 올렸다.


안상태의 명령으로 이들이 정승환을 향해 재롱을 떠는가 하면 큰절까지 올리는 장면을 연출해 시청자들의 웃음버튼을 작동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