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1.5℃
  • 대전 21.0℃
  • 대구 22.1℃
  • 흐림울산 22.2℃
  • 흐림광주 23.5℃
  • 부산 20.9℃
  • 흐림고창 23.2℃
  • 제주 24.3℃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핫이슈

삶과 죽음의 경계에 아스라이 놓여있는 냉동인간이라는 소재가…? ˝날 녹여주오˝


[제주교통복지신문 김지홍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 윤세아는 20년 전, 연인이었던 스타 PD 마동찬(지창욱)이 사라지고, 심장이 얼어붙어 버린 냉철한 방송국 보도국장 ‘나하영’ 역을 맡았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 아스라이 놓여있는 ‘냉동인간’이라는 소재가 참신했다”는 그녀는 “이러한 소재가 인물들의 삶에 녹아드는 과정이 흥미로웠고, 이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내는 대본에 끌렸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윤세아의 노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아나운서 이금희와 김호정의 조언을 받아, 나하영의 표정부터 말투, 분위기까지 꼼꼼하게 연구했다고 한다.


처음엔 뉴스를 전달하는 것이 너무 어려웠으나, 새롭게 접하는 직업으로의 도전이 즐거웠고, 그만큼 최선을 다하는 중이다.


스타일링 또한 "노련한 보도국장답게 최대한 절제하고 단정한 룩으로 좀 더 감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화려함을 배제했다"는 윤세아. 함께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고급스럽고도 세련된 분위기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진다.


마지막으로 “평소 흠모하던 백미경 작가님과 믿음직한 신우철 감독님, 좋아하는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손발을 맞추게 되어 많이 설레고 행복하다”는 윤세아는 “모두 열심히 준비해오고, 집중하고, 항상 에너지가 넘치는 현장이다. 지치지 않는 이 뜨거움이 화면에 고스란히 담기길 기대하며, 시청자 여러분들도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