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4.1℃
  • 맑음강릉 3.6℃
  • 흐림서울 -0.9℃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8.1℃
  • 흐림강화 -2.5℃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핫이슈

‘삼시세끼 산촌편’ 정우성은 1973년생으로 만 46세다.

  • 온라인 뉴스팀 jejutwn@daum.net
  • 등록 2019.08.16 17:05:11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에서 자급자족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첫 번째 손님으로 배우 정우성이 등장해 시청자는 물론 출연진들도 놀라게 했다.


정우성은 1973년생으로 만 46세다.


염정아는 1972년생으로 만 47세, 윤세아는 1978년생으로 만 41세다.


박소담은 1991년생으로 만 27세다.


‘삼시세끼 산촌편’의 촬영지는 강원도 정선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염정아와 윤세아, 박소담은 7월 15일부터 2박 3일간 첫 촬영에 들어갔다.


‘세끼하우스’에 입성한 정우성은 감자를 캐던 윤세아와 박소담을 만났다.


이들에게 정우성은 “염정아는 어디있냐”고 물었고 윤세아는 “설거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우성은 “설거지하러 가야겠다”며 염정아에게로 향했다.


윤세아는 그런 정우성을 보며 “볼 때마다 깜짝 놀란다. 너무 잘생겼다”고 감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