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28.8℃
  • 맑음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30.1℃
  • 구름조금강화 28.6℃
  • 흐림보은 31.3℃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핫이슈

‘조선생존기’ 안 내시로 변신하는 결단을 내린 바 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 서지석-송원석이 자존심을 건 ‘활 쏘기 대결’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다.


무엇보다 한정록은 ‘세자빈 대역’으로 궁궐에 입성한 동생 한슬기(박세완 분)를 지키기 위해 궁궐 안 ‘내시’로 변신하는 결단을 내린 바 있다.


내시부의 ‘핵심 인물’로 활약 중인 상황. 임꺽정 또한 백정 특유의 ‘칼잡이 실력’으로 문정왕후(이경진 분)의 개복 수술을 성공시키며 궁궐 안 ‘의관’으로 전격 발탁, 새로운 삶을 살게 되기도.


그날 밤 이혜진은 상소문을 번역해주던 중, 과거 자신이 연인 한정록에게 끼워줬던 팔찌를 보고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이혜진은 한정록의 감찰 여정에 극적으로 합류했고, “약혼자가 뭐라고 안 해?”라는 질문에 “내가 누구 허락 받고 움직이는 사람인가”라고 반문하며 미묘한 감정을 보였다.


두 사람이 궁을 나갔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정가익은 절망감과 함께 들끓어 오르는 분노를 드러냈다.


11일(오늘) 방송된‘조선생존기’ 15회를 통해 한정록과 임꺽정이 흥미진진한 ‘활 쏘기 대결’을 펼치며 시선을 자극할 전망이다.


한정록이 속한 내시부와 임꺽정이 몸담은 내의원이 부서 간 험악한 ‘기 싸움’을 펼치게 되면서, 두 사람의 활 대결로 결판을 내기로 한 것.


내시부가 양궁선수 출신 한정록의 활 솜씨를 은근히 자랑하는 가운데, 임꺽정은 “제가 활 좀 쏩니다”라며 ‘도발’에 나서 내의원의 기를 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