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1.7℃
  • 연무서울 24.3℃
  • 박무대전 24.9℃
  • 박무대구 23.3℃
  • 박무울산 23.7℃
  • 박무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0℃
  • 박무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핫이슈

‘수상한 장모’ 내가 잘할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잖아...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11일 오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수상한 장모'(극본 김인강, 연출 이정훈)에서는 제니한(신다은)과 안만수(손우혁)의 결혼을 서두르는 왕수진(김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 한은 이를 모두 듣고 왕수진 앞에 무릎을 꿇었다.


"내가 잘할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잖아 엄마"라고 호소했지만 왕수진은 "참 눈물겹다. 판사 앞에 가서 말해. 난 안서방(안만수)과 저녁이나 먹어야겠다"라고 비아냥댔다.


이동주는 "말도 안 된다. 제니와 헤어지고 말고가 아니라 오실장님이 억울한 누명을 쓰고 전과자가 되냐 마느냐의 문제다"고 말했지만 오다진은 "죄가 없다면 누명 벗고 나오겠지. 자네도 애쓸 거 없다"고 냉정한 태도로 일관했다.


안만수는 "그래도 너무 빠른 거 아니냐"고 물었고 왕수진은 "저것들 저지르는 거 안 봤냐. 마음 단단히 먹어라"라며 "오은석의 손발을 묶어 버렸으니 지금이야 말로 기회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왕수진은 안만수와 제니 한의 청첩장을 다급하게 만들어 안만수에게 전달했다.


안만수는 "이걸 벌써 만드셨냐"며 놀랐고, 왕수진은 "마음 단단히 먹게. 지금이야말로 기회다"라고 반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