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맑음동두천 20.3℃
  • 구름조금강릉 20.6℃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1.8℃
  • 박무대구 21.9℃
  • 박무울산 20.4℃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5℃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핫이슈

‘바람이 분다’ 솜사탕을 나눠 먹으며 함께 걷고...


[제주교통복지신문 편집부] 9일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서로를 다시 만난 권도훈(감우성 분)과 이수진(김하늘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월, 화요일에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 도훈(감우성)은 딸 아람(홍제이 역)까지 기억하지 못하는데 이어, 자신의 감정을 억제하지 못해 경훈(김영재 분)의 머리채를 붙잡고 수진(김하늘 분)의 팔까지 깨물었다.


첫사랑의 순간으로 돌아간 도훈의 세계는 온통 수진으로 가득 찼다.


솜사탕을 나눠 먹으며 함께 걷고, 영화를 보며 데이트를 했다.


수진은 주위의 걱정과 달리 “다시 사랑하면 돼”라고 씩씩하고 행복하게 버텼다.


아빠를 그리워하는 아람이는 가끔 떼를 부렸지만 아프다는 설명에 아빠의 빈자리를 이해했다.


이수진과 권도훈은 달달한 데이트에 나섰다.


함께 솜사탕을 나누어 먹고, 공포영화를 보기도 했다.


그리고는 조미경(박효주 분)의 카페로 갔다.


이수진은 조미경에 "잃어버린 첫사랑을 다시 만난 기분"이라고 말했고, 조미경도 이수진의 행동에 장단을 맞춰줬다.


문경훈(김영재 분)이 등장했다.


이수진과 소송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려 한 것.


두 사람이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에 권도훈은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는 이수진과 헤어지며 "그 사람(문경훈) 안 만났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극의 안정감을 잡아주는 것은 물론 사랑할수록 인내해야 하고 이겨내고 버텨야 하는 상황에 놓인 복잡한 감정을 설득력 있게 전달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동시에 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