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1℃
  • 흐림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사회

개체수 급감한 노루, 유해야생동물 지정 해제

포획과 로드킬 등으로 개체수가 급감한 노루가 유해야생동물에서 해제된다.


제주도는 8일, 노루의 개체수가 감소함에 따라, 적정 개체수가 회복될 때까지 오는 7월 1일부로 유해야생동물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루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커짐에 따라 제주도는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6년간 노루를 유해야생동물로 지정해 포획을 허용해 왔다.

 

이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매년 노루 적정 개체수 유지와 농작물 피해방지를 위한 개체 조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노루 개체수는 2009년 1만2800마리에서 2015년 8000여 마리, 2016년 6200마리, 2017년 5700마리, 2018년 3,800여마리로 적정 개체수 6,100여마리보다 2,300여마리가 적게 조사됐다.


 

제주도는 개체수 감소 원인으로 포획과 차량 사고, 자연감소 등을 꼽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개체수 조사결과와 감소원인, 개체군 변동 추이, 농작물 피해 분석 자료 등을 토대로 학계, 전문가, 관련단체 등 2차례 자문 결과 노루 적정 개체수 유지를 위해 1년간 노루를 유해야생동물 지정을 해제하고 포획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제주도는 앞으로 노루 적정 개체수 유지와 보호를 위해 개체수 조사와 기후변화 및 생물상 변화에 따른 적정 개체수를 재산정하고, 로드킬 사고가 빈번한 5.16도로 구간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차량 사고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